대한민국-키르기스스탄이 남긴 과제, 아쉬웠던 황희찬의 결정력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부진했던 황희찬이 국내 분석업체 통계점수에서 최하위를 차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경기를 치렀다. 대표팀은 전반 41분에 터진 김민재의 골로 1-0으로 승리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하지만 전력 상 열세에 놓여있는 키르기스스탄전을 상대로 시원시원한 공격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특히 턴오버 4회, 결정적 찬스 실패 1회를 기록하며 답답한 모습을 보인 황희찬은 국내축구 영상/데이터 분석업체 ‘비주얼스포츠’의 통계 점수에서 한국의 선발 선수들 가운데 가장 낮은 10.1점을 받았다.

황희찬은 벤투 감독이 준비한 4-2-3-1 포메이션에서 오른쪽 윙어로 나섰다. 최전방에 선 황의조의 공격을 도우며 저돌적인 돌파를 보여줬지만 마무리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판단이 늦었고 판단 후 나와야 했던 기술의 정확도도 기대에 못 미쳤다.

멀티 플레이어로 대표팀에 요긴하게 활용되고 있는 황희찬이지만 저돌적인 돌파 외에 확실한 능력을 보이지 못하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중국전을 앞둔 대표팀은 황희찬의 아쉬운 결정력을 과제로 떠안고 말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71s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