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11시 11분에 재계약 체결한 미우라, ’11’의 의미가 뭐기에?

ⓒ flickr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미우라 가즈요시가 재계약 소식을 전했다.

만 51세의 미우라 가즈요시는 올해도 현역 생활을 이어간다. J리그는 11일 공식 SNS에서 “요코하마 FC가 미우라 가즈요시와 2019년 계약을 갱신했다”고 발표했다. 요코하마도 새 시즌 새 등번호를 발표하며 ’11번’ 자리에 변함 없이 미우라 가즈요시의 이름을 적었다.

미우라 가즈요시는 이번에도 1월 11일 11시 11분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미우라 가즈요시의 등번호가 11번인 것을 이유로 해마다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재계약을 맺고 있다.

만 51세인 미우라 가즈요시는 오는 2월 26일 생일이 지나면 만 52세의 현역 선수가 된다. 올해로 프로 34년 차, 요코하마에서만 15시즌 째를 보낸다.

지난 시즌 미우라는 J2리그 9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쳤고 팀도 J1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며 J2리그에 머물렀다. 한편 미우라는 인터뷰를 통해 “리그에서 선발 출전이 없었다. 그런 의미에서 2018 시즌은 아쉬움이 있다. 다음 시즌을 위해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8cH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