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키르기스스탄] 기성용 대체할 황인범, 키가 될 수 있을까?

황인범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기성용이 키르기스스탄전에 빠지는 가운데 그를 대체할 황인범이 주목 받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갖는다. 필리핀전 1-0 신승을 거둔 벤투 감독의 대표팀은 키르기스스탄전을 이기고 16강에 한 걸음 가까워지겠다는 각오다.

키르기스스탄전을 앞둔 벤투 감독은 고민이 깊다. 대회 첫 경기를 마쳤을 뿐인데 밀려드는 부상자들 때문이다. 한국은 햄스트링 통증을 느낀 기성용과 발가락 부상을 당한 이재성, 부상으로 훈련에 불참한 권경원 없이 키르기스스탄전에 나서야 한다. 게다가 손흥민은 3차전 중국전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전력 누수가 큰 상황에서 벤투 감독은 빠르게 이들을 대체할 새 자원을 발굴해야 한다.

벤투 감독이 기성용 대신 기용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는 황인범이다. 황인범은 2선의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3선의 중앙 미드필더를 모두 볼 수 있는 선수로 볼 터치와 민첩성, 패스 전개에 강점이 있다. 1차전 상대 필리핀처럼 2차전 상대 키르기스스탄도 라인을 내려 밀집수비에 집중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황인범을 3선에 배치하는 형태로 공격에 무게를 두는 운영을 기대해볼 수 있다.

황인범은 “기성용 선배는 나의 롤모델이다. 키르기스스탄전에선 나에게 선발 기회가 올 수도 있다. 키르기스스탄은 지난 해 아시안게임에서 상대해봤다. 피지컬과 압박이 좋아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다”라며 경기를 내다봤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Dg2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