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이재성·손흥민·기성용 없다, 키르기스스탄전 전력 누수 어쩌나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키르기스스탄전을 앞둔 벤투호가 위기를 맞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새벽 1시(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1차전 필리핀을 상대로 1-0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키르기스스탄을 잡고 일찌감치 16강을 확정하겠다는 각오다.

하지만 부상 소식이 연이어 전달돼 선수단 운용에 차질이 생긴 상황이다. 이재성은 오른쪽 엄지 발가락 부상을 호소했고 기성용 역시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일주일 가량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다. 손흥민은 3차전 중국전부터 대표팀에 소집된다. 설상가상 권경원까지 부상으로 훈련에 불참해 운용할 수 있는 선수단 폭이 대폭 얇아진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경기 전 “선발 명단에 변화가 있을 것”을 예고했다. 필리핀전 교체 투입된 이청용과 부상으로 빠진 나상호 대신 대체발탁된 이승우의 출전이 유력하다. 특히 1차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구자철이 빠진다면 이청용이 중앙으로 들어오면서 이승우가 측면에 기용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기성용의 빈자리는 황인범이 대체 가능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0rZ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