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집 수비 펼칠 키르기스스탄, 결국 믿을 선수는 황의조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한국 축구 대표팀이 12일 오전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갖는다. 앞서 한국은 지난 7일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황의조는 아시안컵 첫 경기부터 골 감각을 찾았다. 직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에서 명백한 득점 기회를 여러 번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으나 대회 시작과 동시에 득점력을 회복했다. 필리핀 전 꽉 잠겨있는 문을 시원하게 연 열쇠였던 황의조는 오는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중요한 선수가 될 전망이다.

전력상 한국보다 열세에 있는 키르기스스탄은 소위 버스 두 대를 세운 것 같은 밀집 수비를 펼칠 가능성이 높다. 키르기스스탄은 중국과의 1차전에서 골키퍼의 실수로 1-2로 패했으나 단단한 수비와 빠른 역습,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90분 내내 중국을 압도했다. 골키퍼 파벨 마티아시의 불안한 공중볼 처리만 보완한다면 한국을 상대로도 위협을 가할 정도의 전력은 된다.

손흥민, 이재성, 기성용, 권경원 등 핵심 선수 없이 좁은 선수풀 만으로 키르기스스탄전에 나서게 되는 한국이 결국 믿을만한 선수는 황의조 뿐이다. 황의조의 득점력이 이른 시간 터져준다면 밀집 수비를 세울 가능성이 높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수월한 경기 운영이 가능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HN9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