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과거 발언, “국가 위해 뛰고 싶지 않아” 그 이유는?

노선영
ⓒ노선영 SNS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시달렸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26·강원도청)이 충격적인 폭로를 하면서 노선영의 과거 발언도 재조명되고 있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채널A에서 방송된 ‘뉴스A LIVE’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름은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그는 노선영과의 논란에 대해 “밝히기 힘들었다”면서 “나는 2010년 겨울부터 선수촌에 들어와 합류했다. 그 때부터 올림픽 시즌이 있었던 시즌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보름은 “예를 들면 코치가 ‘오늘 한 바퀴 30초에 타라’고 하면 나는 딱 맞춰서 30초에 탔다”면서 “그런 날이면 스케이트 타면서 (노선영이) 소리를 지르고 욕하고 천천히 타라고 했다. 나의 훈련을 늘 방해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스케이트를 타면서도 물론이고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러서 괴롭히는 그런 적도 많았다. 숙소에서도 따로 방으로 불러 폭언하는 적도 많았다”라고 토로했다.

김보름은 “선수들 사이에서 견제는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지만 그 견제가 다른 선수들에게 직접적인 영향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닌 피해라고 생각한다. 선수촌은 잘하는 선수들 모아놓고 선의의 경쟁하라는 취지로 만들어졌는데 사실 나는 그 괴롭힘으로 인해서 기량이 좋아질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런 가운데 과거 노선영의 발언도 재조명되고 있다. 노선영은 지난해 1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평창동계올림픽 팀 추월 출전 불가 통보를 받았다.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은 2017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4차 월드컵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자력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대신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얻어냈다.

문제는 개최국 자격으로 팀 추월에 나서게 되더라도 각 선수가 개인 종목 출전권을 갖고 있어야 하는데 이를 연맹이 충분히 숙지하지 못했다.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17-18시즌 월드컵 1~4차대회 1500m에서 34위를 기록한 노선영은 32위까지 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져 최종 엔트리에 들지 못했다. 연맹의 규정 미숙지가 가장 큰 원인이었다는 점이 부각됐다.

당시 노선영은 자신의 SNS에 “진규는 금메달 만들기에 이용당했고 나는 금메달 만들기에서 제외 당했다”며 “4년 전 연맹은 메달 후보였던 동생의 통증 호소를 외면한 채 올림픽 메달 만들기에 급급했고 현재 메달 후보가 아닌 나를 위해선 그 어떤 노력이나 도움도 주지 않는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켰다.

노선영은 이어 “나와 내 동생, 우리 가족의 꿈과 희망을 짓밟고 사과는커녕 책임 회피하기에만 바쁘다. 대체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연맹인가”라며 “나는 지금까지 시키는 대로 훈련했을 뿐인데 왜 나와 우리 가족이 이 슬픔과 좌절을 떠안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나는 더 이상 국가대표라는 사실이 자랑스럽지 않고 국가를 위해 뛰고 싶지도 않다. 빙상연맹은 우리 가족의 마지막 희망마저 빼앗았다”고 비판했다.

러시아를 대표해 여자 1500m에 출전하기로 한 예카테리나 시코바, 율리아 스코코바, 나탈리아 보로니나 가운데 보로니나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최종적으로 출전 승인을 받으면서 노선영은 극적으로 올림픽 출전 자격을 갖게 됐다.

우여곡절 끝에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게 된 노선영은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논란’ 끝에 부진한 성적에 머물고 말았다. 김보름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뒤처지고 있음에도 박지우와 함께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경기 후 김보름이 “마지막에 좀 뒤에 저희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하며 살짝 웃는 듯한 표정을 지어 비난 여론이 더욱 커졌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선수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약 61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했지만 ‘왕따 주행’ 논란에 대해 고의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리기도 했다. 이후에도 노선영의 주장을 신뢰하는 이들이 많았지만 11일 김보름이 이에 정면반박하는 인터뷰를 하면서 논란은 새 국면을 맞게 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ml8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