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폭로’ 노선영, 기자회견 불참 이유는?…‘어긋난 주장’

ⓒ 채널A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노선영 선수와 김보름 선수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라이브’를 통해 1년 만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을 통해 김보름은 자신이 ‘왕따 주행’ 사건의 가해자가 아니며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김보름에 따르면 노선영은 오랜 기간 동안 김보름을 불러 폭언을 일삼았다고 알려졌다.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두 선수는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종목에 함께 나서 ‘팀플레이’가 아닌 ‘개인플레이’를 펼치며 국민들로부터 공분을 산 바 있다.

한편, 김보름은 11일 기자회견에 참석했지만 노선영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백철기 감독은 노선영이 감기 몸살로 나오지 못했다고 밝히며, 동계 올림픽 당시 상황에 대해 노선영이 작전을 제시해 변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선영은 전혀 다른 주장을 펼쳤다. 그녀는 “전날까지 내가 2번째로 들어가는 것으로 되어 있었는데 시합날 워밍업 시간에 어떻게 하기로 했냐고 물어봐서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했다”며 반박했다.

기자회견을 불참한 것에 대해서는 “가도 할 말이 없다고 느꼈다”면서 “이미 인터뷰가 나왔고 답이 다 정해져 있는데 가봤자 무슨 소용이냐”고 밝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aJI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