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폭로에 노선영 발언 재조명 “심한 차별 받았다” 진실은?

ⓒ 채널A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시달렸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26·강원도청)이 충격적인 폭로를 하면서 노선영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채널A에서 방송된 ‘뉴스A LIVE’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름은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그는 노선영과의 논란에 대해 “밝히기 힘들었다”면서 “나는 2010년 겨울부터 선수촌에 들어와 합류했다. 그 때부터 올림픽 시즌이 있었던 시즌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보름은 “예를 들면 코치가 ‘오늘 한 바퀴 30초에 타라’고 하면 나는 딱 맞춰서 30초에 탔다”면서 “그런 날이면 스케이트 타면서 (노선영이) 소리를 지르고 욕하고 천천히 타라고 했다. 나의 훈련을 늘 방해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스케이트를 타면서도 물론이고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러서 괴롭히는 그런 적도 많았다. 숙소에서도 따로 방으로 불러 폭언하는 적도 많았다”라고 토로했다.

김보름은 “선수들 사이에서 견제는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지만 그 견제가 다른 선수들에게 직접적인 영향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닌 피해라고 생각한다. 선수촌은 잘하는 선수들 모아놓고 선의의 경쟁하라는 취지로 만들어졌는데 사실 나는 그 괴롭힘으로 인해서 기량이 좋아질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당시 논란이 됐던 팀 추월 훈련에 대해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12월 15일부터 선수촌에 합류해 훈련을 받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보름은 “훈련 계획표와 영상도 다 있다”면서 “훈련을 하지 않았던 기간은 노선영이 회장배에 출전하는 단 5일 정도였다. 나는 그 대회에 안 나가서 그 동안만 따로 훈련했다. 시합 출전 여부는 본인의 선택이었다. 국내 경기 끝나고는 바로 같이 훈련했다”라고 말했다.

이 주장은 앞선 노선영의 주장과는 정면 대치되는 것이어서 파장이 크다. 지난 해 1월 노선영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 12월 10일 월드컵 4차 시기 이후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팀추월 남녀 대표팀은 단 한 차례도 함께 훈련하지 않았다”면서 “심한 차별 속에서 훈련에 제대로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노선영은 그러면서 “빙상연맹이 메달을 딸 선수들을 미리 정해놓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심한 차별 속에 훈련에 제대로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올해만 그런 게 아니다. 작년, 재작년에도 계속 이랬다. 그런데 모두가 쉬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선영이 이같은 과거 주장에 침묵하고 있던 김보름의 반박에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앞서 김보름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뒤처지고 있음에도 박지우와 함께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경기 후 김보름이 “마지막에 좀 뒤에 저희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하며 살짝 웃는 듯한 표정을 지어 비난 여론이 더욱 커졌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선수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약 61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했지만 ‘왕따 주행’ 논란에 대해 고의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리기도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bjL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