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이 평창올림픽에서 1,500m 출전 포기한 이유는?

김보름
김보름 ⓒ SBS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시달렸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26·강원도청)이 충격적인 폭로를 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채널A에서 방송된 ‘뉴스A LIVE’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름은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그는 노선영과의 논란에 대해 “밝히기 힘들었다”면서 “나는 2010년 겨울부터 선수촌에 들어와 합류했다. 그 때부터 올림픽 시즌이 있었던 시즌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보름은 “예를 들면 코치가 ‘오늘 한 바퀴 30초에 타라’고 하면 나는 딱 맞춰서 30초에 탔다”면서 “그런 날이면 스케이트 타면서 (노선영이) 소리를 지르고 욕하고 천천히 타라고 했다. 나의 훈련을 늘 방해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스케이트를 타면서도 물론이고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러서 괴롭히는 그런 적도 많았다. 숙소에서도 따로 방으로 불러 폭언하는 적도 많았다”라고 토로했다.

김보름은 “선수들 사이에서 견제는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지만 그 견제가 다른 선수들에게 직접적인 영향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닌 피해라고 생각한다. 선수촌은 잘하는 선수들 모아놓고 선의의 경쟁하라는 취지로 만들어졌는데 사실 나는 그 괴롭힘으로 인해서 기량이 좋아질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런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김보름이 1,500m 경기 출전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보름은 지난 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1,500m 종목 출전을 하루 앞두고 이를 포기했다. 매스스타트와 팀추월만 출전할 예정이었던 김보름은 1,500m 경기 이틀 전 이 종목 결원이 생기자 국제빙상경기연맹(ISU)으로부터 갑작스레 1,500m 출전권을 얻었다는 통보를 받았다.

평생 한 번 나갈까 말까한 큰 대회를 앞두고 욕심이 났을 수도 있다. 하지만 김보름은 이 종목 출전을 과감히 포기했다. 팀추월과 매스스타트 준비에 집중해야 하는 만큼 주 종목인 아닌 1500m에는 불참하기로 한 것이다. 이 종목에는 노선영만 출전했고 노선영은 14위를 기록했다. 노선영과 김보름, 박지우가 함께 출전한 팀추월은 7위의 성적에 머물렀고 김보름은 이후 출전한 매스스타트에서는 은메달을 획득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hmG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