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 신인 삼성 이학주, KBO 데뷔 시즌 어떻게 준비할까?

ⓒ 삼성 라이온즈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해외파 신인 이학주(30·삼성 라이온즈)가 2019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했다.

이학주는 10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는 10개 구단에 입단한 신인 선수들도 함께했다.

이학주는 과거 미국프로야구에 도전한 바 있으며 메이저리그 승격을 눈앞에 뒀다가 부상 때문에 결국 빅리그 무대를 밟지 못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이학주는 2017년 5월 음주운전 적발로 면허취소와 벌금 처분을 받으며 물의를 일으켰지만 지난 해 9월에 열린 2019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삼성 라이온즈의 지명을 받았다.

이학주는 수비에 정평이 난 선수다. 이학주의 수비를 본 박진만 삼성 수비코치가 감탄했다는 이야기는 이미 유명하다. 유격수 수비에 특출난 선수로 삼성 라이온즈의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 받는 신인 선수다.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한 이학주는 먼저 근황을 밝혔다. 이학주는 “마무리 캠프에 다녀온 뒤 서울에서 개인 운동을 하고 있다. 다음 주부터 대구로 내려가서 다른 선수들과 함께 운동하려고 한다”며 데뷔 시즌에 임하는 준비 계획을 전했다.

이어서 이학주는 “처음으로 한국에 와서 캠프를 같이 했는데 코치님들이 잘 잡아주시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주셨다. 재밌었다. 운동량이 많아서 힘들었지만 역시 팀 운동이 재밌다는 걸 다시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학주가 밝힌 2019 시즌 계획은 어땠을까? 이학주는 “많은 타석에 서고 싶다. 수비는 자신이 있는 만큼 타격 실력 향상도 꿈꾼다. 성적은 모르겠다. 다만 자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박진만 코치님께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신다. 코치님이 특별히 강조하는 스타일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과거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일본 독립리그 팀을 나온 뒤 한국에 와서 경력 단절에 대해 걱정하던 시절에 잘못을 범했다. 크게 후회하고 있고 깊이 반성한다”며 “드래프트 이후 첫 소식을 안 좋게 드렸다. 앞으로가 많이 중요할 것 같다. 많은 것을 배웠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성숙하고 노력하고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6dK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