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 부족’ 일본, 투르크메니스탄 상대 방심은 금물

ⓒ 일본 국가대표팀 공식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아시안컵 최다 우승국 일본이 대회 첫 경기를 앞두고 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9일 오후 8시(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나얀 경기장에서 2019 AFC 아시안컵 F조 1차전을 치른다. 일본의 첫 경기 상대는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일본과 비교해 피파 랭킹은 77계단이나 낮다.

일본은 최종 명단 23명 중 11명을 유럽파로 꾸렸다. 하지만 기존 베테랑 선수들의 이름은 온데간데없다. 아직 대표팀 내 경쟁력이 있는 오카자키 신지(레스터시티)와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도 소속팀에서 기회를 잡지 못해 빠졌다. 이들의 빈 자리는 미나미노 타쿠미(잘츠부르크), 도안 리츠(흐로닝언), 기타가와 고야(시미즈 S펄스) 등 어린 선수들이 대신한다.

그러나 아시안컵 유경험자가 얼마 되지 않고 세대교체 멤버 중 주축인 아사노 타쿠마(하노버)와 나카지마 쇼야(포르티모넨세)가 부상으로 빠진 점은 변수다. 특히 프리미어리그 이적설이 불거질 정도로 상승세를 이어가던 나카지마는 대회 직전 무릎 부상으로 이탈이 확정됐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이번에 선발된 선수들은 경험이 적을 수 있으나 그들만의 대표팀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대회 전 각오를 밝혔다.

변수가 많은 일본은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방심해서는 안 된다. 특히 한국과 호주 등 아시안컵의 전통적인 강호들이 모두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에 대해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이번 대회 첫 경기 결과들이 모두 놀라웠다. 첫 경기는 모두에게 어렵다. 우리의 목표는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승리하는 것”이라 말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8Aw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