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상습 성폭력 당했다…‘용기 내 폭로’


ⓒ SBS 뉴스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8일 오후 SBS 8시 뉴스는 단독 보도를 통해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SBS의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고교생인 17살 때부터 2018 평창 올림픽 전까지 무려 4년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폭행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심석희의 이러한 주장에 조재범 전 코치의 변호인 측은 “말도 되지 않는 소리”라며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재범 전 코치의 2차 공판에 나와 조재범 전 코치를 엄벌해 달라고 호소를 했는데 이날 고소장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경찰은 조재범 전 코치의 휴대전화와 태블릿 PC 등을 모두 압수해 분석 중에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Qd5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