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카디프전 도움 없어졌다 다시 생겨난 이유는?

ⓒ 토트넘 홋스퍼 공식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의 도움이 없어졌다 다시 생겼다.

2일 오전 영국 카디프에 위치한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카디프시티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에서 토트넘이 해리 케인과 에릭센, 손흥민의 연속 골에 힘입어 카디프를 3-0으로 완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손흥민은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초반부터 토트넘은 카디프를 상대로 강력한 모습을 보여줬다. 해리 케인이 전반 2분 만에 행운의 선제골을 터뜨렸고 12분에는 손흥민의 도움을 받은 에릭센의 슈팅마저 골망을 흔들었다. 게다가 손흥민도 터졌다. 전반 27분 손흥민은 예리한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시즌 11호골이자 리그 8호골.

18라운드 에버턴전과 19라운드 본머스전에서 연속해서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은 울버햄튼전에서는 도움을 추가하더니 이번 경기에서 다시 한 번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후반 30분 올리버 스킵과 교체됐다.

애시당초 손흥민의 골은 기록이 됐으나 도움은 기록되지 않았다. 손흥민의 패스가 에릭센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기 때문. 하지만 크게 문제가 없는 장면이었다. 정상적으로 패스가 에릭센에게 향했고 에릭센이 잘 받았다. 결국 하프타임 때 EPL 사무국은 손흥민의 도움을 인정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5Mh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