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박항서의 아시안컵 도전 전초전 될까?

ⓒ Vietnam Football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북한과 격돌한다.

베트남 대표팀은 25일 밤 9시(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북한 대표팀과 A매치를 벌인다. 이번 경기는 베트남과 북한 모두 내년 1월 아시안컵을 앞둔 평가전이라 중요한 의미를 띄고 있다.

스즈키컵에서 우승하며 파죽지세를 이어가고 있는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아시안컵에서 이란, 이라크, 예멘과 함께 조별리그 D조에 속했다. 베트남은 이라크와 예멘을 제쳐야 16강 직행이 주어지는 2위 자리를 확보할 수 있다.

북한과의 평가전에서 좋은 경기 내용을 보여줘야 한다. 베트남은 아시안컵 1회와 2회 대회인 1956년과 1960년 대회에 연속 출전해 모두 최하위에 그쳤다. 당시 두 대회에는 4개팀씩만 출전했고 베트남(당시 월남)은 최하위였다. 스즈키컵 우승으로 기세등등해진 베트남은 이제 동남아를 넘어 아시아 무대에서도 경쟁력을 보여줘야 한다.

이번에 베트남과 상대하는 북한도 이번 평가전에 나서는 의미가 남다르다. 북한은 이번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해 조별리그 E조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레바논 등 쉽지 않은 상대와 격돌할 예정이다. 베트남전을 소홀히 할 수 없는 이유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은 24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번 평가전은 아시안컵 대비 차원이고 스즈키컵 때문에 선수들이 충분히 휴식하지 못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경기력 향상을 위해 스즈키컵에서 많이 뛰지 않은 선수들을 뛰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ej1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