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구타한 조재범, 선수 장비까지 손댔다?…‘본인은 부인 중’


조재범
ⓒ SBS뉴스 영상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에이스 심석희에게 폭력을 휘두르며 논란을 빚은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선수들의 성적을 조작하기 위해 선수 장비까지 손을 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심석희를 폭행한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이날 피해자의 신분으로 재판에 참석한 심석희는 열 살이 되기 전부터 구타를 당했다며 청소년이 되면서 조재범의 구타는 더욱 심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심석희는 조재범 전 코치가 자신을 손찌검한 이유가 선수의 성적을 조작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성토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조재범은 다른 선수의 성적을 높이고자 심석희의 장비를 몰래 변경해 온전한 기량을 발휘할 수 없도록 만들었으며 폭력적인 행위를 통해 심석희의 성적을 낮추고자 했다.

이러한 심석희의 주장에 대해 조재범은 “구타를 한 것은 인정하지만 성적 조작을 위해 장비에 손을 댔다는 것은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thU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