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우승 축하금 10만 달러 받자마자 기부했다…“베트남 축구발전을 위해 써달라”


박항서
ⓒ디제이 매니지먼트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10년 만에 베트남을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6일 우승 축하금으로 받은 10만 달러를 베트남 축구발전 등을 위해 쾌척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일간지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은 이날 베트남 중부 꽝남 성에서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20억 동(약 1억 원), 박항서 감독에게 10만 달러를 각각 수여했다.

박항서 감독은 상금을 받자마자 그 자리에서 “제 개인에게 주어진 축하금은 베트남 축구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곧바로 타코 그룹에 기탁했다.

한편 베트남 전역은 ‘박항서 열풍’으로 마치 한국의 ‘2002 한일 월드컵’ 당시를 연상케 하고 있다. 베트남 총리까지 나서 “어젯밤 온 나라가 베트남 국기로 뒤덮였고 감동이 넘쳤다”면서 “최선을 다해 스즈키컵에서 우승한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해 우승을 축하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3fh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