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부모, 적색수배 발부로 제3국 도피 어려워진다

마이크로닷 마닷
ⓒ채널A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사기 혐의를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 부모 신모(61)씨 부부에게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13일 충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인터폴은 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현재 뉴질랜드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지난 12일 발부했다.

적색수배자가 되면 일단 제3국으로의 도피는 어려워진다. 하지만 신씨 부부를 강제로 국내에 데려오는 것은 불가능하다. 신씨 부부가 뉴질랜드 시민권자이기 때문이다.

이에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최근 신씨 부부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를 법무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죄인 인도 청구에 필요한 절차가 복잡해 신씨 부부를 국내로 데려오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xLy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