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아이즈원 안유진 향한 연예인 판정단의 추리는?

ⓒ MBC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온라인뉴스팀] 의견이 분분했지만 정체는 아이즈원의 안유진이었다.

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 첫눈과 고드름의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백예린의 ‘우주를 건너’를 함께 부르며 맞대결을 펼쳤다.

연예인 판정단은 치열하게 논의를 했다. 윤상은 “첫눈은 솔로가수고 고드름은 그룹에서 세컨 보컬 정도 되는 것 같다”라고 주장했고 라붐의 솔빈은 “고드름은 내 친구인 러블리즈 수정 같다”라고 추측했다. 신봉선은 발과 발목 색깔이 다르다는 이유로 “정글에서 온 것 같다”라고 했고 김조한은 “과거 제자 같다”라고 말했다.

투표 결과 승리를 거머쥔 것은 첫눈이었다. 결국 고드름은 정체를 드러냈다. 솔로 무대에서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를 부르며 복면을 벗은 고드름은 알고보니 아이즈원 안유진이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8bX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