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울산 김도훈, “스쿼드 변화? 대구에 공격 축구로 나서야 했다”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김도훈 감독이 지난 FA컵 결승 1차전과 비교해 스쿼드의 변화가 큰 이유를 밝혔다.

울산 현대를 이끌고 있는 김도훈 감독은 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대구FC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알다시피 지난 결승 1차전과 비교해 스쿼드의 변화가 있다”면서 “무조건 승리해야 하므로 공격적으로 나서기 위해 변화를 줬다”고 밝혔다.

울산은 지난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생각지도 못한 패배를 당했다. 황일수의 골로 앞서나갔지만 대구의 세징야와 에드가에게 연이어 실점하며 1-2로 패배했다. 김도훈 감독은 “대구는 분명 지난 경기에 비해 더 수비적으로 나올 것이다. 선수들에게 득점에 대한 집중력을 강조했다.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도훈 감독은 “한 골 차이는 어쩌면 우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면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변수가 있다. 울산은 이날 경기에서 믹스가 결장한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1차전에서 믹스가 발목이 돌아가는 부상을 당했다. 같이하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김도훈 감독은 조급함을 경계했다. 그는 “홈에서 이긴다고 생각을 했는데 패배하고 말았다. 이 부분은 선수들을 조급하게 만들 수 있다. 우리는 아직 한 번의 기회가 남아있기 때문에 포기하기엔 이르다”면서 “순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지난 경기처럼 너무 쉽게 실점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5y0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