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대구FC 안드레, “능력 있는 자 아닌 준비된 자가 승리”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사상 첫 FA컵 우승컵을 차지한 것에 대해 “너무 감격스럽고 기쁘다”라고 말했다.

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대구FC는 울산 현대를 3-0으로 완파하고 창단 첫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대구는 내년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직행을 확정짓게 됐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드레 감독은 “우리는 시즌 초 굉장히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자기 자리를 지켜가면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나를 믿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강등권에서 치열하게 다툼을 벌이다가 월드컵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를 한 것이 이렇게 좋은 결과를 가져오게 돼서 너무 기쁘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안드레 감독은 “지난날들이 회상이 된다”며 웃었다. 대구는 시즌 초 퇴장, 부상을 비롯한 수많은 악재로 인해 강등권까지 추락했다. 하지만 결국 K리그1 잔류, FA컵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라는 결실을 얻었다. 안드레 감독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이 우리를 결승전까지 인도했고 우승컵을 안겨다줬다”고 밝혔다.

사실 그간 FA컵에서 대구는 “대진운이 좋다”라는 평가를 많이 받았다. 8강까지 대학 팀, K3리그 팀, 내셔널리그 팀을 만났다. 하지만 안드레 감독은 “리그차이를 봤을 때 운이 좋았다는 것뿐이지 상대방을 존중했다. 그리고 경기는 11명이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리그와 하던 준비를 잘하면 누구든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는 4강전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결승전에서 울산 현대를 연이어 격파하며 자신의 실력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음을 증명했다. 안드레 감독은 “승리를 쟁취하는 것은 능력 있는 자가 아니라 준비된 자가 한다”고 말하면서 아무리 상대가 월등하다고 해서 결코 물러설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대구는 이제 정들었던 대구 스타디움을 떠나 축구전용구장으로 옮긴다. 안드레 감독은 “상당히 역사적인 일이다. FA컵 우승컵을 포함해 새로운 홈구장에서 ACL을 치른다는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다. 새로운 역사를 쓴다는 것 자체가 기쁘다”라고 말하며 흥분된 모습을 보였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SMP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