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대구 안드레, “체력 회복에 중점, 울산전 1차전 흐름 이어갈 것”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안드레 감독이 전술적인 부분보다 선수들의 체력 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대구FC를 이끌고 있는 안드레 감독은 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울산 현대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울산이 이렇게 변화를 많이 줄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울산은 에스쿠데로, 박주호, 황일수 등을 선발에서 제외하는 등 스쿼드에 변화를 줬다.

울산 원정 1차전을 승리로 가져간 대구는 조금이나마 여유로운 상태에서 2차전을 치른다. 안드레 감독은 “역전승을 거둔 후 크게 훈련적인 부분은 진행하지 않았다. 선수들의 체력 회복에 중점을 뒀다. 그리고 영상 미팅을 통해 선수들에게 심리적인 부분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대구는 울산에 비해 선발 라인업의 변화가 없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취재진이 2차전에 대한 자신감이냐고 질문을 던지자 안드레 감독은 “올 시즌 K리그 경기를 치르면서도 불가피한 상황이 닥치지 않는 이상 크게 변화를 주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지난 경기를 승리했기 때문에 좋은 흐름을 이어가야 한다. 그래서 당시에 출전했던 선수들 대부분을 그대로 내보냈다”고 답변했다.

안드레 감독은 인터뷰를 진행하는 내내 심리적인 부분에 대해서 강조했다. 그는 “선수들에게 지난 경기에서 승리하고 난 뒤 ‘우리는 우승을 확정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마음이 들뜨지 않도록 했다. 항상 겸손한 자세를 유지하면서 경기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FA컵 결승 2차전은 대구 스타디움의 마지막 경기다. 안드레 감독은 “감회와 각오가 새롭다”면서 “좋은 경기력으로 FA컵 우승컵을 차지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면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rhB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