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 대구FC, 울산 꺾고 창단 첫 FA컵 우승…‘ACL 진출 확정’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가 홈에서 울산 현대를 3-0으로 격파하고 1, 2차전 모두 승리하며 창단 첫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울산은 FA컵 2연패에 실패했다.

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대구는 김대원-세징야-에드가의 연속골에 힘입어 울산을 3-0으로 완파했다.

홈팀 대구는 3-4-1-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김대원과 에드가가 자리했고 2선에는 세징야가 이들을 지원한다. 중원은 황순민, 류재문, 정승원, 장성원이 구성했고 백 스리는 김우석, 홍정운, 박병헌이 선택 받았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울산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주니오가 자리했고 김승준, 한승규, 김인성이 2선에서 지원한다. 이영재와 박용우가 그 뒤를 받쳤다. 백 포는 이명재, 이창용, 리차드, 김창수가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용대가 꼈다.

양 팀은 시작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울산은 주니오, 한승규를 중심으로 대구의 중앙을 공략했다. 대구 역시 세징야와 에드가가 역습 전개를 이끌었다. 1차전에서 승리하 어느 정도 여유가 있는 대구는 선수들 대부분이 수비에 가담하며 울산의 공격을 막아냈다.

전반 25분 대구가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에드가가 세징야의 패스를 받아 골문 구석을 노리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김용대의 손끝에 걸리고 말았다. 울산은 전반 32분 대구의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이영재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약간 비껴나가고 말았다.

후반전도 전반과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울산은 후반 10분 이영재를 빼고 에스쿠데로를 투입하며 득점을 위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선제골은 오히려 대구가 터뜨렸다. 후반 14분 김대원이 울산 수비진이 무너진 틈을 타 김용대 골키퍼를 무너뜨렸다. 대구의 팀 조직력이 돋보인 플레이였다.

분위기를 가져온 대구는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일격을 맞은 울산은 후반 20분 김승준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면서 만회골을 노렸다. 하지만 대구의 수비진은 너무 튼튼했다. 울산은 좀처럼 촘촘하게 지역 방어를 펼치고 있는 대구를 뚫을 수 없었다. 이에 비해 대구는 측면을 중심으로 빠른 역습을 이어나가며 울산을 당황케 했다.

울산은 후반 27분 김창수를 빼고 홍준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기세가 오른 대구를 막을 수 없었다. 후반 31분 대구가 쐐기골을 터뜨렸다. 울산 이창용이 에드가의 헤딩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세징야가 이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후반 36분 대구는 장성원을 빼고 김진혁을 투입하며 수비에 안정감을 줬다. 후반 42분 대구는 김대원을 빼고 츠바사를 투입했다. 그리고 후반 43분 에드가가 세번 째 골을 터뜨리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후반 46분 대구는 한희훈을 정승원 대신 투입하며 시간을 적절하게 사용했다. 결국 경기는 3-0으로 끝이 나면서 대구에 우승컵이 돌아가게 됐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eUZ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