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 대구FC에 패한 울산 김도훈, “끝난 결과 받아들여야”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2연속 FA컵 우승 실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는 대구FC에 0-3으로 완패하며 FA컵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이로써 울산은 내년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직행이 아닌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경기 후 기자회견을 가진 김도훈 감독은 “먼저 대구 우승을 축하드린다. 그리고 많은 울산 팬들이 멀리까지 오셔서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응원을 보내주셨는데 패배해서 너무 죄송하다. 작년에는 우승컵을 들었지만 올해는 그러지 못해서 너무 아쉽다. 그래도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울산은 대구에 0-3으로 패배하며 1, 2차전 합계 1-5라는 스코어로 준우승에 그치게 됐다. 김도훈 감독은 “오늘 우리는 2골 이상을 먼저 득점을 했어야 했다. 그래서 수비를 공격적으로 하다 보니 빈틈을 보였고 이것이 실점으로 이어졌다”면서 울산의 패인을 밝혔다.

울산은 FA컵 우승에 실패하면서 내년 시즌을 더 빨리 시작하게 됐다. ACL 플레이오프 때문이다. 김도훈 감독은 “시즌이 빨리 시작되기 때문에 선수들은 다음을 위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끝난 결과는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는 말을 끝으로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pLt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