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이끄는 베트남, 필리핀 꺾고 결승으로… 우승까지 ‘180분’

ⓒ 베트남 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필리핀 대표팀을 2-1로 꺾고 스즈키컵 결승에 올랐다. 이제 우승까지 단 두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지난 2일 원정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4-2로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베트남은 전반전을 0-0으로 마쳤지만 후반 막판 필리핀을 몰아 붙이며 후반 37분 응우옌 꽝하이가 선제골을 기록, 우위를 점했다. 이어 5분 뒤 응우옌 꽁프엉이 왼발 강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필리핀은 후반 44분 제임스 영허즈번드에게 만회골을 기록했지만 결과를 뒤집기엔 너무 늦은 시간 터진 골이었다.

베트남 대표팀은 오는 11일과 15일 말레이시아와 홈, 원정을 오가며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다. 베트남이 우승하면 2008년 이후 10년 만의 우승이다. 스즈키컵 우승까지 단 180분이 남았다. 동남아시아의 축구 강국 태국이 앞서 준결승전에서 탈락하면서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의 우승에도 청신호가 켜져 있는 상황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JA9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