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승강PO] 서울 최용수, “젊은 선수들 절실함이 부산전 무기될 것”

최용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전술, 전략을 중시하는 것보다는 젊은 선수들에게 맡기는 것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용수 감독은 6일 구덕공설운동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와 FC서울과의 일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최용수 감독의 얼굴엔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다. “최근 잠을 이룰 수 없었다”는 그는 부산과의 경기를 앞두고 생각이 많아 보였다.

‘단두대 매치’라고 할 수 있는 승강플레이오프로 떨어진 서울은 부담감이 클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치러진 승강플레이오프 경기에서 K리그2 팀들이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더욱이 부산은 지난 시즌 상주 상무에 승부차기 끝에 패배하면서 승격의 꿈을 이루지 못했기에 이 경기를 더욱 벼르고 있다.

이날 서울의 라인업은 변화가 많았다. 최용수 감독은 “지친 선수들을 쉬게 하고 싶었다. 승강플레이오프는 두 번의 경기가 있기 때문에 조절을 할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은 부산과의 일전을 앞두고 젊은 선수들을 대거 내보냈다. 이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위기는 곧 기회”라면서 “젊은 선수들은 절실하다. 그래서 두려움이 없기 때문에 이것이 무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전 시티즌을 3-0으로 꺾고 올라온 부산의 기세는 무섭다. 이것을 두고 선수들에게 어떤 주문을 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최용수 감독은 “젊은 선수들에게 축구 인생은 이제 시작이다. 이 경기 또한 단지 지나가는 경기이기 때문에 후회가 없도록 즐기라고 했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Z6g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