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승강PO] 서울 최용수 “젊은 선수들의 패기, 긍정적인 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6일 구덕공설운동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FC서울은 부산 아이파크를 3-1로 격파하고 K리그1 잔류에 청신호를 켰다. 이로써 서울은 홈구장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기분 좋게 2차전을 치르게 됐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용수 감독은 “객관적으로 부산보다 분위기 등을 비롯한 여러 가지 면에서 우리가 유리한 상황은 아니었다. 하지만 나는 과감하게 변화의 폭을 넓게 가져가면서 선수들에게 1차전에 모든 것을 쏟아 붓자고 했다. 그리고 부산의 퇴장이 큰 변수가 승부를 결정지었다고 생각한다. 놀라운 투혼과 집중력을 발휘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원정 1차전에서 3-1로 승리하며 승강플레이오프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서울은 이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2차전을 준비한다. 최용수 감독은 “홈경기라는 그것 하나 말고는 우리에게 유리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0’에서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라면서 승리에 대한 도취감을 경계했다.

어떻게 보면 이날 최용수 감독의 전술이 성공했다고 볼 수 있었다. 젊은 선수들이 활약했고 결과적으로 서울의 승리를 이끌었다. 최용수 감독은 “조영욱을 비롯한 젊은 선수들의 젊은 패기가 필요했다. 그런 선수들이 팀에 긍정적인 힘을 주지 않았나 싶다. 앞으로 이렇게 유지하면 더 큰 선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최용수 감독은 “내가 한 것은 없다”고 말하며 승리에 대한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그는 “나는 동기부여를 줬을 뿐이다. 선수들이 스스로 움직여줬다. 그리고 우리가 더 낮은 자세로 경기에 임했기 때문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부산이 앞서 승리를 확신한다고 했을 때 나는 자존심이 좀 상했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on0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