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승강PO] 부산 최윤겸, “3실점 최악의 결과…도전해볼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부산 아이파크 최윤겸 감독이 패배에 대한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6일 구덕공설운동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부산 아이파크는 FC서울에 1-3으로 패배하며 K리그1 승격에 적신호가 켜졌다. 홈에서 3골을 허용한 부산은 원정에서 다득점을 해야 승격이 가능해지게 됐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윤겸 감독은 “오늘 좀 아쉽다”면서 쓴웃음을 지었다. 이어 “전반 초반엔 우리가 준비했던 대로 경기내용이 나왔다.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고 호물로의 멋진 중거리 슈팅으로 희망적인 부분이 이뤄졌었는데 아쉽게도 퇴장이 변수로 작용하며 패배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최윤겸 감독은 패배의 책임은 선수가 아니라 자신에게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퇴장이 변수로 작용했다고 말했는데 후반전에 전술적으로 잘 준비를 했어야 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내가 준비를 잘 못 시킨 것 같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홈에서 1-3으로 패배한 부산은 원정에서 많은 골이 필요한 상황에 직면했다. 2차전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최윤겸 감독은 “홈에서 3실점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쉽지는 않겠지만 서울에 가서 도전해 볼 것이다”라면서 “이른 시간에 득점을 한다면 승산이 있다. 부산에도 좋은 능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부딪혀 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부산은 예상치 못한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처하며 체력 소모가 서울보다 더 컸다. 최윤겸 감독은 “추운 날씨 속에서 10명의 선수들이 체력을 많이 소모했는데 어쩌면 이것이 변수가 될 수 있다. 결과는 예측하기 힘들지만 이를 잘 보완해 상암에서 팬들이 말하는 ‘닥공’을 보여드리겠다”라면서 2차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JNa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