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승강PO] ‘고요한 결승골’ 서울, 1차전 3-1 승리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6일 구덕공설운동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서울은 부산에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전에 내리 세 골을 터뜨리며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K리그1 잔류에 한 발짝 더 나아가게 됐다.

홈팀 부산은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김현성, 한지호가 자리했고 중원에는 김치우, 호물로, 이재권, 김진규, 김문환이 구성했다. 백 쓰리는 구현준, 권진영, 노행석이 선택받았다. 골키퍼 장갑은 구상민이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서울 역시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윤주태, 조영욱이 나섰고 김한길, 고요한, 정현철, 하대성, 윤종규가 허리를 구축했다. 백 쓰리는 이웅희, 김원균, 김동우가 맡았다. 골키퍼는 양한빈이 낙점 받았다.

경기 주도권은 부산이 먼저 잡았다. 호물로가 중심이 된 부산은 중앙, 측면 할 것 없이 서울의 빈틈을 공략했다. 서울은 부산의 슈팅을 막기에 급급했다. 시종일관 서울의 골문을 위협하던 부산은 전반 23분 호물로의 환상적인 득점이 터지며 1-0으로 앞서나갔다. 호물로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시도한 슈팅이 그대로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양한빈 골키퍼가 반응조차 할 수 없었던 골이었다.

앞서나가던 부산은 생각지도 못한 변수를 맞이했다. 전반 43분 권진영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이른 시간에 수적으로 불리해진 부산은 대부분이 수비에 가담했다. 서울은 라인을 올려 공격을 시도했지만 번번히 무산됐다. 이후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그대로 전반이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부산은 김현성을 빼고 이청웅을 투입시키며 변화를 줬다. 서울 역시 후반 9분 윤주태 대신 박주영을 투입하며 맞섰다. 하지만 서울은 좀처럼 한 명이 부족한 부산을 뚫지 못했다. 그래도 서울엔 조영욱이 있었다. 후반 13분 부산의 이청웅이 걷어낸 공을 서울이 중앙에서 받아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조영욱이 그대로 밀어 넣으며 균형을 맞췄다.

부산은 후반 32분 김진규를 빼고 고경민을 투입하면서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가고자 했다. 하지만 서울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33분 김동우의 논스톱 크로스를 고요한이 헤더로 연결하며 부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은 후반 34분 하대성을 빼고 에반드로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일격을 맞은 부산은 후반 35분 이동준 대신 한지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오히려 서울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3-1로 달아났다. 후반 44분 코너킥 상황에서 박주영의 크로스를 정현철이 헤더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여유가 생긴 서울은 정현철을 빼고 김원식을 투입시켰다. 부산은 만회골을 위해 노력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서울의 3-1 승리로 끝났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qaz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