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뉴뮤직, ‘논란의 중심’ 산이와 결국 계약 해지

산이
ⓒ브랜뉴뮤직

[스포츠니어스|온라인뉴스팀] 결국 산이가 떠난다.

6일 브랜뉴 뮤직 측은 “당일 소속 아티스트 산이의 전속 계약이 종료됐음을 전한다”면서 “산이와의 깊은 논의 끝에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그동안 함께해 준 산이와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최근 산이는 페미니스트와 관련된 발언을 잇따라 하며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벌써 세 곡을 냈다. ‘페미니스트’를 내더니 ‘6.9cm’를 공개했고 이어서 ‘웅앵웅’도 냈다. 모두 페미니즘과 메갈, 워마드 등 최근 벌어진 화제와 연관된 곡이었다.

이로 인해 지난 2일 진행된 ‘브랜뉴이어 2018’ 공연에서는 산이를 향해 일부 관객이 야유를 쏟아내기도 했다. 산이 또한 이에 거친 발언으로 응수했다. 결국 브랜뉴뮤직은 “책임을 통감한다”라고 사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eJp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