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최윤겸, “서울전 앞두고 선수들에게 FA컵 결승 언급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부산 아이파크 최윤겸 감독이 열심히 뛰면 운도 따르게 된다고 말했다.

최윤겸 감독은 6일 구덕공설운동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와 FC서울과의 일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최윤겸 감독은 다소 여유가 있는 모습이었다.

승강플레이오프 경기는 1차전이 매우 중요하다. 1차전에서 승리를 가져간다면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최윤겸 감독은 “서울의 분위기가 침체되어 있다. 지난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나타났다”라면서 “서울의 전력이 더 좋았지만 아무래도 분위기가 위축되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너무 소극적이었다”고 밝혔다.

최윤겸 감독은 “이번엔 꼭 부산 팬들에게 ‘승격’이라는 선물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은 부산 팬들에게 있어 아쉬움으로 남았다. 상주 상무에 승부차기 끝에 패하면서 승격에 성공하지 못했다. 최윤겸 감독은 “요즘 부산 홈구장이 팬들로 빽빽하게 들어차서 기분이 좋았다. 내가 조그만 부분에 일조하고 있는 것 같아 뿌듯했다”면서 “승격할 수 있도록 선수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최윤겸 감독은 어제 있었던 대구FC와 울산 현대의 FA컵 결승 1차전 경기를 언급했다. 최윤겸 감독은 “특별하게 선수들에게 주문하기 보다는 어제 대구 경기를 얘기했다. 열심히 뛰면 운도 따른다. 마지막 까지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강조했다”라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f9Q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