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울산 김도훈, “3위다운 경기력을 보여주겠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울산=곽힘찬 기자] 김도훈 감독이 울산 현대다운 경기를 펼치겠다면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울산 현대를 이끌고 있는 김도훈 감독은 5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전 대구FC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린 항상 부담을 가지고 경기를 한다. 아무리 대구의 흐름이 좋다고는 하지만 우리 역시 분위기가 좋다”고 밝혔다. 울산은 지난 동해안 더비에서 포항을 3-1로 격파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울산은 지난 시즌 우승에 이어 FA컵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얼마나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하느냐에 달렸다. 상위 스플릿과 하위 스플릿의 자존심 대결이기도 하다”면서 “3위다운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올 시즌 울산은 ‘대구 킬러’로 불린다. 그만큼 대구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특히 김도훈 감독이 부임한 이후 대구는 울산을 단 한 번도 꺾지 못했다. 지금껏 대구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던 것에 대해 “우리가 모든 면에서 앞섰던 것은 아니지만 결정력 싸움에서 이기면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울산의 선발 라인업은 변화가 있었다. 골키퍼 김용대 대신 조수혁이 나왔고 ‘영플레이어 상’을 수상한 한승규가 선발로 나오지 않았다. 김도훈 감독은 “조수혁을 선발로 내세운 이유는 빌드업을 위해서다. 그리고 한승규는 시상식 등의 스케줄로 인해 피로도가 누적되어 있다. 에스쿠데로가 잘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크게 문제될 것은 없다”고 말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tD9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