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FA 최정, 10년 최대 192억 원 ‘잭팟’

ⓒ SK와이번스 제공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주목받은 최정(31)이 원소속팀 SK 와이번스와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SK 구단은 5일 FA 최정과 6년 옵션 포함 최대 106억원(계약금 32억원, 연봉 68억원, 옵션 6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총액 기준으로 최정의 계약은 역대 FA 계약 3위에 해당한다.

1위는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가 지난해 기록한 4년 150억 원(계약금 50억 원, 연봉+옵션 100억 원)이었고 2위는 역시 지난해 김현수가 LG 트윈스와 계약하면서 세운 4년 115억 원(계약금 65억 원, 연봉 50억 원)이었다.

이대호와 김현수는 4년 계약인 반면 최정은 6년 계약이라는 차이가 있다. FA제도 도입 후 6년 계약이 공식발표된 것은 2004년 정수근이 롯데 자이언츠와 6년(40억6000만원)에 계약한 이후 14년 만이다. 이후에는 모든 계약이 4년 이하로 체결됐다.

최정은 이번이 두 번째 FA다. 처음 FA 자격을 얻은 2014년 11월에도 SK와 4년 86억 원에 계약한 바 있다. SK와 두 차례 FA 계약을 맺으면서 10년 최대 192억 원이라는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2005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한 최정은 18년간 통산 타율 2할9푼, 1493안타 306홈런 985타점 926득점 135도루에 13년 연속 두자리수 홈런을 기록했고 2011, 2012, 2013, 2017, 2018년 등 5차례 골든글러브(3루수)를 수상했다. 2009년과 2013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등 대표선수로서도 활약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DC6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