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가족 사기 논란에 글쓴이 “적반하장으로 욕하더라” 주장


ⓒ 올리브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이영자가 가족 사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글쓴이의 글이 눈에 띈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저는 1996~1997년에 300평 규모의 큰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다”면서 “대리점을 운영하며 번 돈 6억원을 전부 슈퍼에 투자했다. 97년경에 이영자의 아버지와 이영자 오빠 등이 찾아와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라며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실제로도 이영자가 와서 자기를 믿고 오빠와 아빠를 도와달라는 부탁에 일면식도 없는 이영자의 가족들을, 이영자만 보고 야채과일 코너를 맡겼다”라고 밝히며 “이영자와 그의 지인들(홍진경, 정선희)이 매달 와서 홍보를 해주며 신뢰를 쌓던 중, 이영자의 오빠가 저에게 가계 수표를 부탁했고 저에게 약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 갔다. 그리고 그렇게 도주해버렸다”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이영자 또한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영자에게도 연락을 해봤지만 자기는 ‘모르는 일이다, 나는 도와준 사람인데 왜 자기한테 그러냐’며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다”면서 “운영하던 슈퍼는 물론, 살던 34평 빌라와 평촌 임대아파트가 경매와 빚잔치에 넘어갔다”라고 설명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HZh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