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촬영지, 왜 하필 쿠바를 선택했을까

ⓒ tvN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연출 박신우/제작 본팩토리)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감성을 저격한 가운데 송혜교-박보검의 케미와 감각적인 영상미가 안방극장을 강렬하게 물들였다.

지난 ‘남자친구’ 1회의 중심은 쿠바였다. 낯선 여행지 쿠바에서 우연히 만난 수현과 진혁의 모습이 담겼다. 말레콘 비치의 석양을 보기 위해 홀로 호텔을 나선 수현. 위태로워 보이는 그녀에게 강한 끌림을 느낀 진혁.

꿈처럼 달콤한 하루를 보내는 이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방송 말미, 진혁이 동화호텔의 대표가 수현임을 알게 되는 동시에 동화호텔 합격 소식이 그려졌다. 극적인 전개도 훌륭했지만 쿠바의 이국적인 분위기도 매력적이었다.

박보검은 ‘남자친구’ 촬영지 쿠바에 대해서 “쿠바는 아예 떠올리지 못했던 곳이다. 촬영을 갔는데 과거와 현재의 예술이 공존하고 있어서 시간이 멈춘 듯한 기분을 받았다. 내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이 오래된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기분이었다. 그러니까 저도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박신우 감독은 쿠바를 촬영지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회의 때 달아오르고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이야기했다. 쿠바가 조용하게 끓어오르는 느낌의 무대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후 제작발표회에서도 그는 “썸이라는 단어를 많이 썼었는데 그것과 잘 어울리는 정서, 분위기가 담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쿠바를 선택한 이유를 꼽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90y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