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준PO] ‘키쭈 결승골’ 대전, 광주 1-0 꺾고 PO행…1일 부산과 맞대결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윤채원 기자] 대전 시티즌이 키쭈의 결승골에 힘입어 광주FC를 격파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대전은 28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준플레이오프에서 광주를 1-0으로 꺾었다. 승리한 대전은 오는 12월 1일 부산 아이파크와 승강 플레이오프 티켓을 놓고 단판 맞대결을 펼친다.

광주는 전반 초반부터 변수를 맞이했다. 전반 3분 이승모가 공중볼 경합 도중 착지 과정에서 쓰러졌고 의식을 잃었다. 다행히 김희곤 주심과 광주 의료진의 빠른 대처로 의식을 되찾았고 곧바로 응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광주는 병원으로 후송된 이승모를 대신해 임민혁을 교체 투입했고 대전의 골문을 계속해서 노렸다. 이러한 광주를 상대로 대전은 날카로운 역습으로 맞섰다. 전반 내내 빠른 템포의 경기를 보여준 양 팀은 전반을 0-0 무득점으로 마친 채 하프타임에 들어갔다.

라인업에 먼저 변화를 준 쪽은 대전이었다. 대전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박재우 대신 신학영을 투입했다. 그리고 박수일을 측면 수비수로 내렸다.

계속 몰아친 쪽은 광주였다. 후반 8분 프리킥 상황에서 임민혁의 크로스를 펠리페가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박준혁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후반 14분 김동현이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박준혁 골키퍼에 다시 한 번 막혔다.

급해진 대전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강윤성을 빼고 가도예프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교체작전은 적중했다. 후반 23분 박수일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 한 공을 키쭈가 가볍게 밀어넣으며 1-0을 만들었다.

순식간에 선제골을 허용한 광주는 2골이 필요했다. 후반 34분 여름을 불러들이고 최준혁을 넣어 만회골을 노렸다. 대전은 뚜르스노프와 이지솔을 교체하며 수비적으로 나섰다.

하지만 광주는 오히려 대전에 PK를 허용하고 말았다. 후반 42분 광주 골키퍼 윤평국이 공을 잡은 뒤 공격을 빠르게 전개하는 과정에서 박인혁과 충돌했고 주심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하지만 VAR 확인 후 경고로 번복됐다.

한편 키커로 나선 키쭈가 침착하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하지만 분위기는 계속 대전에 있었다. 1분 뒤 박인혁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대전은 계속해서 광주를 밀어붙였고 광주는 대전의 공격을 막기에 급급했다. 결국 경기는 1-0으로 종료됐고 대전이 광주를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Fk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