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이보미 이어준 사랑의 메신저는 ‘성당 신부’

ⓒ SBS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이완과 이보미를 이어준 것은 신부님이었다.

27일 배우 이완과 골프선수 이보미의 열애설이 등장했다. 복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완의 소속사 측은 “이완과 이보미가 진지하게 열애 중”이라면서도 “상견례를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양가 부모님이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을 알고 있는 정도다. 결혼을 언급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완과 이보미는 올해 초부터 열애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을 이어준 것은 성당 신부님이었다. 양 가 모두 카톨릭 집안이라 성당을 다닌다. 이완 또한 골프를 좋아해 골프라는 공통점으로 급속도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완은 배우 김태희의 남동생으로 더욱 유명하다. 물론 본인 또한 SBS ‘천국의 계단’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왔다. 이보미는 2007년 KLPGA에 데뷔해 2010년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수상했고 일본 프로무대에서도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상금을 경신하기도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6q4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