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첼시’ 손흥민, 이제 1골만 더 넣으면 유럽 통산 100호골 달성

ⓒ 토트넘 공식 SNS

[스포츠니어스 | 윤채원 기자] A매치를 앞두고 소집되지 않으며 꿀맛같은 휴식을 취하고 돌아온 손흥민(26 토트넘)이 드디어 리그 첫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첼시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추가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역습 상황에서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엄청난 스피드로 질주했다. 조르지뉴와 다비드 루이스가 붙어봤지만 역부족이었다. 손흥민은 홀로 50m 가량을 질주한 뒤 페널티박스 안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첼시의 골망을 갈랐다.

이번 골은 손흥민에게 있어 매우 의미가 있는 득점이었다. 올 시즌 EPL 첫 골이며 지난 1일 리그컵 웨스트햄전 이후 24일 만에 터진 시즌 3호골이다.

손흥민의 커리어 전체를 놓고 보자면 개인 통산 99번째 골을 기록했다. 1골만 추가하면 유럽 통산 100호 골을 달성한다.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시절 20골을 터뜨렸고 바이엘 04 레버쿠젠에서 뛸 당시 29골을 기록했다. EPL로 옮긴 뒤에는 토트넘에서 50골을 기록 중이다.

올해 손흥민은 그야말로 강행군 그 자체였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여러 국제무대에 모두 소집되며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했고 그 외에도 많은 경기에 나서며 팬들은 이를 두고 “너무 혹사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11월 A매치(호주, 우즈베키스탄)를 앞두고 파울루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소집 명단에 포함하지 않았고 손흥민은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덕분에 첼시전에서 올 시즌 최고의 경기력을 펼칠 수 있었다.

한편 토트넘의 런던 라이벌 첼시는 올 시즌 EPL에서 무패행진을 기록하고 있었지만 토트넘에 1-3으로 패배하면서 EPL 시즌 첫 패를 기록하게 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DIX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