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3연승’ 인천 안데르센, “아름다운 경기였다”

안데르센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아름다운 경기였다.” 이날 승리를 거둔 안데르센 감독은 상기된 얼굴로 이같이 말했다.

욘 안데르센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7라운드에서 FC서울을 상대로 기록한 한석종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키며 1-0 승리했다. 인천은 3연승을 달리며 승점 39점을 기록, 아직 경기를 마치지 않은 상주상무보다 앞서며 10위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안데르센 감독은 “전체적으로 어려웠던 경기다. 그러나 우리 선수들이 전술적으로 완벽히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주 내내 특히 수비 전술을 집중했다. 서울이 홈에서 가운데에서 공격을 전개하는 걸 알고 있었다. 일주일 내내 가운데를 좁히고 측면으로 빼게 했는데 선수들이 완벽하게 이행을 해줬다. 그게 승리의 원동력이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안데르센 감독은 기자회견장에서 상기된 감정을 드러냈다. 총평을 얘기하면서도 숨을 가쁘게 몰아쉬는 모습이었다. 앞서 안데르센 감독은 종료 휘슬이 불리자 양손을 들고 벤치에서 뛰어나가며 기쁜 마음을 표현하고 승리를 즐겼다.

안데르센 감독은 “오늘 경기는 결과도 그렇고 과정도 그렇고 아름다웠던 경기다. 말했듯이 전술적으로 우리 선수들이 하루하루 발전하는 모습이었다. 강원 원정, 서울 원정에서도 승리했다. 3연승을 하게 된 부분에 대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기쁜 마음이다. 우리 선수들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기분 좋고 흥분된다”라며 씨익 웃었다.

인천은 이날 승리로 시즌 9번째 승리를 거뒀다. 앞으로 남은 한 경기만 승리한다면 10승을 달성하며 두 자릿수 승리를 챙길 수 있다. 이에 안데르센 감독은 “시즌 9승째인지 모르고 있었다. 감사하다. 사실 여기 와서 몇 승을 기록해야겠다는 목적이 아닌 팀을 K리그에 살려야겠다는 목적만 있었다. 10승보다 어떻게든 우리 인천이 K리그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목표만 생각하고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4시에 전남과 상주가 경기를 치른다. 지난 다섯 달 동안 열심히 준비했다. 똑같이 준비해서 매일매일 훈련하고 준비할 예정이다”라며 다음 경기를 향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날 안데르센 감독은 인천 벤치에서 심판들에게 강하게 어필하는 모습이 있었다. 의도를 묻는 질문에 안데르센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해서는 ‘노코멘트’하겠다. 심판은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 일단 김진야가 경고로 다음 경기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 부상으로 교체했던 부분이고 잘 걷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김진야가 다음 경기를 뛰지 못한다는 게 아쉬움이 컸다”라고 전하며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CEl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