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잔류 발목 잡힌 서울 최용수, “실점 후 쫓기며 조급했다”

최용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잔류 확정을 앞두고 인천에 발목을 잡힌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조급함을 지적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7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전반 이른 시간 한석종에게 골을 허용한 후 득점에 실패하며 0-1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최용수 감독은 “전반전부터 선수들 몸 상태에 문제가 있었다. 홈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었지만 선제 실점 후 쫓겼다. 상대에게 분위기를 내준 것 같다”라면서 “상대가 중앙 밀집 수비 형태를 갖췄을 때 우리가 측면에서 상황을 만들었어야 했는데 원활하지 않았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이런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마지막 최악의 상황은 피하고 싶다. 오늘 경기를 빨리 잊고 준비를 잘해서 마지막엔 반드시 우리가 승점을 챙겨올 수 있게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최용수 감독은 경기 전 상대의 박스 안쪽으로 공을 투입하길 원했다. 그러나 막상 실제 경기에서는 박스 안쪽으로 공이 투입되기 어려웠다. 이에 최용수 감독은 “상대가 중앙을 견고히 틀어막았다. 측면에서 원활한 플레이가 나왔다면 괜찮았을 것”이라며 “실점 이후 우리 득점 상황도 있었는데 선수들이 쫓기는 입장에서 조급함을 내지 않았나”라며 자평했다.

서울은 이날 경기에서 패배하며 잔류를 확정하지 못했다. 마지막 경기까지 지켜봐야 하는 상황. 최 감독은 선수들에게 “마지막 홈경기이니만큼 우리가 집중하고 투혼을 발휘해서 반드시 홈팬들에게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주문했었다. 그게 제 생각만큼 안 된 것 같다.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안 좋았다. 반응이나 포지션에서 원활하게 우리 방식대로 잘 안 돌아간 것 같다”라며 “마지막 한 경기가 남아있다. 선수들이 힘든 시즌을 지냈다. 마지막 최악의 상황이 오는 거에 대비해야 할 거 같다. 선수들은 심신이 지쳐있다. 제가 특별히 강조하는 건 절대 포기해서는 안 되는 끈기를 주문하고 있다”라며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0CO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