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인천 한석종, 부진 털고 일어나 결승골 선물해


한석종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한석종이 부활했다. 다시 우리가 알던 한석종으로 돌아왔다.

인천유나이티드 한석종은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7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팀의 결승골을 넣고 1점 우위를 끝까지 지키며 팀의 3연승, 승점 3점을 더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경기를 마친 한석종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생각했다. 전술적으로 맞아떨어졌고 선수들끼리 잘해서 좋은 경기가 됐다”라며 경기를 총평한 후 결승골 장면에 대해서는 “맞는 순간 느낌이 좋더라. 들어갈 것 같았다”라며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사실 이번 시즌 한석종은 부진에 시달렸다. 시즌 초반부터 중반까지 기동력이 팀의 발목을 잡았다. 인천의 전반기는 끔찍할 정도였다. 공격 전개 과정은 좋았으나 수비에서 무너지면서 팀의 색깔 자체가 변했다. 그동안 인천은 골 갈증에 시달리더라도 적은 실점을 유지하며 버티던 팀이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은 수비진에 이어 중원의 기동력이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며 실점률이 증가했다.

급기야 한석종은 신인 임은수에게 경쟁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는 사이 아길라르, 고슬기, 임은수가 4-1-4-1의 역삼각형을 이뤘다. 한석종으로서는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

한석종은 “월드컵 기간 때 무릎 수술을 해서 재활을 치렀다. 팀이 어려운 상황이었고 몸이 정상적인 상태가 아닌 상황에서 경기를 뛰다 보니까 욕심을 내기도 해서 역효과가 났던 거 같다. 초반에도 좋은 경기력은 아니었는데 중반 되면서 더 많이 안 좋아지고 가라앉게 됐다”라면서 “그 기간 기회도 많이 못 받았고 저를 돌아보게 됐다. 작년보다 올 한해 너무 많은 걸 배웠다”라며 시즌을 돌아봤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한석종은 그동안의 부진을 완벽히 털어낸 모습이었다. 그는 지난 상주상무와의 홈경기에서부터 부활의 조짐을 보였다. 한석종이 살아나자 인천도 함께 살아나기 시작했다. 공격은 여전히 살아있는 상황에서 수비가 점점 단단해지면서 인천의 끈끈함이 다시 살아나는 듯했다.

한석종은 “팀에 도움 된다는 거 자체가 선수에게 기쁜 일이다.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 더 좋은 경기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워낙 선수들이 매년 절반 이상 바뀐다. 그래서 시즌 말미에 조직력이 나오는 것 같다”라면서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던 거 같다. 기동력에서 우리 팀이 젊은 선수들도 많고 후배 선수들이 많이 따라주는 게 서울보다 낫지 않았나. 감독님이 주문하는 걸 잘 수행해서 오늘 경기가 서울보다는 나았던 것 같다”라며 조직력과 의지를 내세웠다.

인천은 한석종의 결승골로 승점 3점을 챙기며 강등권 탈출에서 가장 좋은 흐름을 보이는 팀이 됐다. 그는 매년 인천이 살아남는 방법에 대해 “선수들도 항상 인지하고 있고 팬들도 인지하고 있는 것 같다. 팀 전체가 끈끈함이 있다”라면서 “이번에도 그렇고 떨어지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더 많이 든다. 작년에도 그랬던 것처럼 올해도 마찬가지다. 끈끈함이 이어지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한석종은 지난여름 부임한 안데르센 감독에 대해 “선수들도 처음에는 감독님에 적응하고 이해하려 했던 게 부족했다. 지금은 선수들이 먼저 감독님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도 알고 그대로 이행한다. 서로에 대한 믿음도 생겼다. 이야기도 많이 하다 보니까 팀이 잘 맞고 실점도 적어졌다. 전술적으로도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라며 팀의 긍정적인 변화를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aP4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