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서울 최용수가 데얀을 그리워한 이유? “골도 골이지만…”

최용수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최용수 감독은 “이럴 때 데얀이 그립다”라고 전했다. 꼭 골 때문은 아니었다.

FC서울을 이끄는 최용수 감독은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7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인천에 대해 “묘한 도깨비 같은 팀이다. 매년, 그 팀의 정체성인 것 같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K리그가 승강제로 변화한 이후 인천의 생존 DNA를 두고 말한 것. 그는 “시즌 막판마다 모든 관심을 끌더라”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최용수 감독은 “이런 단판 경기는 수비가 굉장히 중요하다. 홈 경기라고 해서 우리가 유리하지는 않다. 하위 스플릿에 우리가 만만하게 볼 팀이 어디 있나”라고 반문하며 인천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런 경기는 한 골 승부가 중요하다. 상대도 승점을 원할 것”이라며 “선수들이 자신의 역할을 해주면 긍정적인 모습이 나올 것이다. 인천이라는 팀은 조심스럽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데얀이 참 그립다”라고 전했다.

최용수 감독이 데얀을 그리워한 이유는 꼭 골이 필요해서는 아니었다. 그는 데얀을 “수비형 스트라이커”라고 표현했다. 최 감독은 “공격수도 수비를 해줘야 한다. 특히 이런 경기는 모두가 수비에 신경 써야 한다”라며 수비를 강조했다.

그는 “먼저 득점하면 좋을 것”이라고 전하며 “상대는 대표팀 차출 선수들이 많다. 피지컬 적으로는 우리가 나을 수 있다”라며 긍정적인 면을 찾았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5ee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