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설’ 판빙빙, SNS에 ‘양안갈등’ 관련 발언 화제


ⓒ 판빙빙 SNS

[스포츠니어스 | 윤채원 기자] 판빙빙의 SNS 발언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판빙빙은 지난 17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중국, 조금이라도 줄어들어선 안 된다”면서 영토 수호의 이지를 외치는 중국 공산주의청년단의 글과 사진을 올렸다.

시작은 지난 16일 대만의 타이페이에서 열린 제55회 금마장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 작품상을 수상한 푸위 감독의 발언이었다. 푸위 감독은 “우리나라(대만)가 국제 사회에서 하나의 개체로 인정받는 날이 오기를 소원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히면서 중국과 대만 사이의 정치적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푸위 감독에 이어 시상자로 나선 중국 배우 투먼은 푸위 감독의 발언을 의식한 듯 “‘중국’ 대만 금마장에 초청해줘 감사하다”고 한 뒤 소감 마지막에 “양안(중국, 대만)은 한가족”이라고 발언했다.

남우주연상을 받은 중국 배우 쉬정을 비롯한 감독상을 수상한 장이머우 감독 역시 대만이 아닌 중국만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정리쥔 대만 문화부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여기는 대만입니다. ‘중국’ 대만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려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탈세 논란으로 국제적인 관심을 받았던 중국배우 판빙빙도 SNS에 “중국은 단 한 뼘도 작아질 수 없다”며 중화인민공화국 지도를 게재했다.

대만 독립 기원 발언이 불러온 파장은 거셌다. 홍콩 빈과일보는 20일 중국 미디어를 총괄 감독하는 중국공산당 중앙선전부가 중국 영화국을 통해 내년부터 금마장 시상식 참가를 금지시키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6월 판빙빙은 탈세 의혹을 받은 이후 감쪽 같이 사라졌고 사망설, 정치적 망명, 중국 공안의 감금설, 정치인 연루설 등 루머들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후 판빙빙은 잠적 135일 만 모습이 공개됐다.

판빙빙은 아직 공식적인 활동은 하지 않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x4T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