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육각수 조성환, “흥보가 기가 막혀 인기 상상도 못했다”

ⓒ 사람이 좋다 캡쳐


[스포츠니어스 | 윤채원 기자] ‘사람이 좋다’ 육각수의 조성환이 데뷔 당시 회상했다.

2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육각수 조성환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육각수는 1995년 MBC 강변가요제에서 ‘흥보가 기가 막혀’라는 노래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등장한 남성 듀오 그룹이다. 당시 중독성 넘치는 후렴구로 전설의 히트곡을 만들어내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육각수는 당대 최고의 스타로 평가받는 ‘서태지와 아이들’과 겨루기도 했다.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조성환은 “원래 강변가요제에 나가려고 발라드를 준비했다. 그런데 제대한 도민호 형이 ‘흥보가 기가 막혀’를 하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조성환은 “흥보가 기가 막혀가 그렇게 인기가 많을 줄은 상당도 못했다”면서 당시 육각수의 인기를 떠올렸다.

한편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e2R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