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과거 발언, “김성근 감독과 두산 원년 팬”

ⓒ 손혜원 의원실 제공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에 대한 적지 않은 논란이 일고 있다.

선동열 감독은 14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저와 국가대표 야구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고 귀국했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이었음에도 변변한 환영식조차 없었다”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 수도, 세리머니 조차할 수 없었다. 국가대표 감독으로서 금메달의 명예와 분투한 선수들의 자존심을 지켜주지 못한 데 대해 참담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선동열 감독은 “어느 국회의원이 ‘그 우승(아시안게임 금메달)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 또한 사퇴결심을 확고히 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실명만 거론하지 않았을 뿐 더불어 민주당 손혜원 의원을 지목한 것이었다.

지난 10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선동열 감독이 출석하자 손혜원 의원은 그에게 면박주기에 가까운 비수를 꽂았다는 논란에 시달린 바 있다. 선동열 감독이 야구인이자 국다대표팀 감독으로서 큰 상처를 받았다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당시 손혜원 의원은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려운 거라고 다들 생각하지 않는다” “연봉은 얼마나 받나” “출근도 안 하면서 2억원을 받느냐” 등의 발언을 쏟아내며 국감장에 선 선동열 감독을 향해 추궁보다는 논점을 이탈하며 면박에 가까운 말을 했다.

손혜원 의원은 “그래서 (아시안게임) 우승했다는 얘기는 하지 마라. 금메달이 그렇게 어려웠다고는 다들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 “웬만하면 소리 지르진 않겠다. 진심으로 후배를 위한 마음이 있다면 사과를 하든지 아니면 사퇴를 하든지 두 길만 남았다는 것만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손혜원 의원은 “지금 이렇게 끝까지 버티고 우기면 (계약 기간인)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계속 가기 힘들다. 아마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나 차관들도 마찬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손혜원 김성근
ⓒ손혜원 SNS

이런 가운데 과거 손혜원 의원이 KBO리그와 관련해 자신의 SNS에 한 발언도 화제가 되고 있다. 손혜원 의원은 지난 2015년 10월 김성근 당시 한화 감독과 관련된 기사 링크와 함께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이 기사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3년 내내 9팀 중 꼴찌만 하던 팀을 일년 만에 10팀중 6위로 만들었는데 실패라니요?”라고 썼다.

그러면서 “그리고 흥행이 성공했다는 것은 구단의 수입이 많아졌다는 거 아닌가요? 당연히 김성근 감독님 연봉이상 충분한 수입이 됐겠지요? 한화그룹 기업피알의 효과 생각해 보셨는지요?”라며 “원년부터 두산 팬이었지만 김감독님 따라 올래 한화로 갈아탔습니다”라고 전했다.

김성근 감독은 성적도 성적이지만 선수들을 무리하게 기용한다는 지적도 일었던 인물이다. 당시 새정치민주연합의 ‘노동관’과 김성근 감독의 야구 스타일이 상충한다는 비판도 일었다. 그러자 손혜원 의원은 “김 감독에게 열광하는 한화 게임만 다녀서 잘 몰랐었는데 안티 김성근이 많네요”라며 “제가 두산베어스 로고(이전 반달곰)도 만들고 나름 원년 베이서 멤버라 야구 게시판의 열정은 잘 알지만 대단하네요~^^”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손혜원 의원은 과거 ‘힐스테이트’ 아파트, ‘처음처럼’·’참이슬’ 소주, ‘트롬’ 세탁기, ‘엔제리너스’ 커피 등의 브랜드 네임을 개발한 브랜드 네이밍 전문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MXj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