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에게 상처받은 선동열의 ‘뼈 있는 말’

야구 선동렬
ⓒ KBO 제공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이 물러났다. 선동열 감독은 14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저와 국가대표 야구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고 귀국했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이었음에도 변변한 환영식조차 없었다”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 수도, 세리머니 조차할 수 없었다. 국가대표 감독으로서 금메달의 명예와 분투한 선수들의 자존심을 지켜주지 못한 데 대해 참담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지난 10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선동열 감독이 출석하자 손혜원 의원은 그에게 면박주기에 가까운 비수를 꽂았다는 논란에 시달린 바 있다. 선동열 감독이 야구인이자 국다대표팀 감독으로서 큰 상처를 받았다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당시 손혜원 의원은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려운 거라고 다들 생각하지 않는다” “연봉은 얼마나 받나” “출근도 안 하면서 2억원을 받느냐” 등의 발언을 쏟아내며 국감장에 선 선동열 감독을 향해 추궁보다는 논점을 이탈하며 면박에 가까운 말을 했다.

손혜원 의원은 “그래서 (아시안게임) 우승했다는 얘기는 하지 마라. 금메달이 그렇게 어려웠다고는 다들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 “웬만하면 소리 지르진 않겠다. 진심으로 후배를 위한 마음이 있다면 사과를 하든지 아니면 사퇴를 하든지 두 길만 남았다는 것만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손혜원 의원은 “지금 이렇게 끝까지 버티고 우기면 (계약 기간인)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계속 가기 힘들다. 아마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나 차관들도 마찬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선동열 감독의 사퇴 회견문에는 손혜원 의원을 비롯한 정치권에게 던지는 메시지가 다분히 포함돼 있었다. 선동열 감독은 “선수선발과 경기운영에 대한 감독의 권한은 독립적이되, 존중되어야 한다”면서 “국가대표 감독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은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으며 대한체육회 역사상, 국가대표 감독 역사상, 한국야구 역사상 처음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스포츠가 정치적 소비의 대상이 되는 그리하여 무분별하게 증인으로 소환되는 사례는 제가 마지막이길 간절히 희망한다”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와 스포츠는 분리되어야 마땅하다. 불행하게도 KBO 총재께서도 국정감사에 출석해야만 했다. 전임감독제에 대한 총재의 생각, 비로소 알게 됐다. 저의 자진 사퇴가 총재의 소신에도 부합하리라 믿는다”고 정운찬 KBO 총재에 관해서도 섭섭한 감독을 표현했다.

애둘러 표현했지만 그의 말에는 뼈가 있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4NC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