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FC서울 승부사 박주영의 철학은 ‘준비’와 ‘원 팀’

박주영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승부사’ 박주영의 철학은 ‘준비’와 ‘원 팀’이었다.

FC서울 박주영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후반 10분에 교체로 투입되며 마지막까지 활약했다. 윤주태의 두 골에도 최재현과 이지남에게 실점하며 2-2 동점을 이루고 있던 서울은 후반 추가 시간 박주영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박주영 본인이 해결하며 3-2로 승리를 거뒀다.

승부사의 기질이 돋보이는 마무리였다. 후반 추가 시간 얻어낸 페널티킥 골이었기에 중요도가 높았다. 박주영은 “중요한 순간에 페널티킥 기회가 오는 순간이 예전부터 몇 번 있었다. 이 기회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었다. 침착하려고 노력했고 넣을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마지막 결승골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박주영은 최근 최용수 감독 복귀와 함께 출전 시간에 더해 골을 기록 중이다. 박주영은 지난 강원FC와의 대결에서도 강원 수비진의 실수를 놓치지 않으며 골을 기록했었고 이번에도 자신에게 찾아온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출전 시간과 함께 골도 기록 중이어서 자신감이 생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박주영은 “자신감이 살아난다는 느낌은 아니”라면서 “개인적으로는 잘 준비하고 있으면 기회가 올 거로 생각한다. 기회를 받기 위해 준비를 많이 했다. 감독님께서도 기회를 주시니까 골이 나오는 거 같다. 그래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답답한 건 경기를 못 나가는 거였다.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게 가장 답답했다”라며 그동안의 고생을 전했다. 박주영은 팀이 부진을 겪으며 골이 부족한 상황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본인은 “내 실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결과를 받아들이는 모습이었으나 선수 개인으로서는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는 것에서 오는 마음고생이 심했다.

박주영 ⓒ 한국프로축구연맹

박주영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지만 선수들에게 우리가 할 수 있다고 늘 얘기를 했어야 했는데 훈련 시간이 다르다 보니 어려웠다. 선수들이 삼삼오오 모일 때 긍정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해줬다.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 개인적으로 팀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런 시간들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잘 견디고 열심히 해준 선수들에게 형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뛰는 선수들이나 뛰지 못하는 선수들이나 한팀으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떤 경기에서도 말이다. 같이 온 선수뿐 아니라 뒤에서 응원하는 선수들까지 시너지를 내야 우리 팀이 정상으로 된다고 본다. 경기에 나서지 못하지만 밖에 있는 선수들에게 늘 고마움을 느낀다”라면서 ‘원 팀’을 강조하는 모습이었다.

박주영은 “선수들이 간절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최악의 상황으로 가지 않도록 경기를 준비했다. 준비한 게 경기장에서 잘 나왔다”라고 경기를 평가하며 “선수들이 FC서울이라면 항상 우승권에 있어야 하고 AFC챔피언스리그를 나가야 한다는 식으로만 생각했을 것이다. 나도 서울이란 팀은 항상 상위권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우리 팀이 기본적으로 그런 마음으로 인해 기본에 충실하지 못한 것 같다. 선수들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우리 팀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확고하게 생각하고 어우러져야 한다. 원하는 방향으로 되지 않았다는 건 우리가 준비를 잘 못 했다는 증거다. 준비 과정에서 신경을 써야 한다”라며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 강조하는 모습이었다.

최용수 감독은 이런 박주영에 대해 “경기에 잘 나서지 않는 후배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며 지도자로서 자질이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팀 안에서 박주영의 입지를 엿볼 수 있다. 박주영은 마지막 페널티킥 골을 침착하게 성공하며 ‘승부사’의 기질도 보여줬다. 경기에도 출전하면서 선수들의 중심이 되어가고 있다. 그만큼 준비한 모습이 경기장에서 드러나기도 했다. ‘승부사’ 박주영은 그만큼 ‘준비’와 ‘원 팀’을 강조하는 모습이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hmI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