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서울 최용수, 복귀 후 첫 승리에 “아직 끝나지 않았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리그 13경기 만의 승리, 그리고 최용수 감독 복귀 후 첫 승리다. 최 감독은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며 남은 경기 각오를 전했다.

FC서울을 이끄는 최용수 감독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얻어낸 페널티킥 두 번을 모두 성공하며 전남을 3-2로 꺾었다. 윤주태가 전반 두 골을 넣으며 활약했고 후반 추가 시간 박주영의 마지막 결승 페널티킥 골이 터졌다.

경기를 마친 최용수 감독은 “예상한 대로 상대는 수비를 견고하게 했고 우리가 경직된 상황에서 실수가 나왔다. 득점 이후에 재실점하는 패턴이 반복됐다. 불안했는데 다행히 전반을 2-1로 마쳤는데도 똑같은 상황이 나왔다”라며 아쉬워했다.

최 감독은 이어 “후반 양 팀이 박진감 넘친 경기를 보여준 것 같다. 우리도 세트피스 상황에서 위험한 상황을 줬다. 내용보다 결과가 소중한 경기에서 우리 선수들의 노력과 헌신으로 승리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홈 팬들과 이 기쁨을 같이 나누고 싶다”라면서도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이면서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최용수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을 모두 제외하면서 경기에 나섰다. FC서울의 위치나 선수층을 고려해봤을 때 모험적인 측면이 있다는 해석이 주를 이뤘다. 최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 여부를 떠나 나는 항상 공정하게 선수를 선발해서 내보내야 하는 위치다. 현재 에반드로는 부상이고 안델손은 팀을 기만하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 있었다”라며 현재 외국인 선수들을 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국내 선수들로 처음 꾸려봤는데 오히려 긍정적인 모습이 나왔다. 훈련 동안 태도가 좋았다. 아무래도 선수들이 소통에서 긴밀하게 잘 되지 않았나”라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더 큰 팀으로 가기 위해서는 필요한 곳에 외국인 선수들은 있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어 “에반드로는 훈련에 합류했다. 안델손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자국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주고 보이지 않는 투혼을 보여뒀다. 시간을 두고 봐야 하고 긍정적인 부분도 많다. 그러나 현재 선수층은 내가 생각하는 FC서울의 모습이 아니다. 팬들도 구단도 알아야 한다. 우리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책임을 느끼고 스스로 헤쳐나와야 한다. 더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팀으로 가기 위해서는 이 상황을 허투루 보내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FC서울은 최 감독 복귀 후 네 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서울로서는 13경기 만의 승리다. 이날 경기에서도 후반 추가 시간까지 결승골이 터지지 않아 팬들의 가슴을 졸였다. 최 감독은 “2-2 상황에서 이대로 끝나면 이 참담한 결과를 선수들에게 어떻게 설득력 있게 얘기할지 (고민됐다)”라며 “우리 선수들은 어려운 과정을 거치고 있다. 적잖은 변화에서 잘 따라와 주고 있다. 나 자신도 한 번의 기회가 오지 않을까 인내하고 기다렸다. 승리를 부르는 비도 와서 다행이었다”라며 오랜만에 승리를 거둔 소감을 전했다.

고요한과 윤주태의 투 톱 조합에 대해서는 “고요한은 타겟형 스트라이커가 아닌 상대 수비에 혼란을 주는 영리한 움직임이 있다. 윤일록을 그 포지션에서 변형 3-6-1로 하면서 써봤었다. 첫 득점에도 기여했고 경기력을 보여줬다. 월드컵 이후 자신감을 느낀 것 같고 철저히 준비한 윤주태를 칭찬하고 싶다. 그 조합이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골이 없을 때 활기찬 움직임으로 기대 이상 보여준 것 같다”라며 최전방 투 톱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 감독은 끝으로 “경기가 남았다. 끝나지 않았다. 우리는 남은 기간에 휴식과 훈련을 통해 준비할 것이다. 홈에서 우리가 이 실타래를 풀었기에 다가오는 인천전, 우리가 좀 더 준비를 잘하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우리가 질 팀은 아니다. 우리는 반드시 이길 수 있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jQw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