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상주 김태완, “승강 플레이오프?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이 강등 플레이오프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김태완 감독은 11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대구FC와 상주 상무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작년에 승강 플레이오프를 겪었다. 이번에는 정말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전날 인천 유나이티드가 강원FC를 극적으로 격파하며 10위 상주를 턱밑까지 추격해왔다. 김태완 감독은 “우리는 이제 정말 승점을 따야 한다. 이 상황에서 승점을 쌓지 못한다면 K리그1에서 살아날 가능성은 점점 낮아진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더욱이 상주는 팀 내 최다득점자인 심동운이 지난 인천전에서 무릎 연골과 뼈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입으며 남은 스플릿 라운드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김태완 감독은 “정말 뼈아픈 부상이다. 그저 수술을 잘 마치고 재활을 도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날 상주는 심동운의 대체자로 안진범을 내보낸 상황이다. “안진범은 미드필더 자원인데 그동안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래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장점을 잘 살린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면서 기존의 박용지와의 호흡을 기대했다.

김태완 감독은 “무엇보다 선제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올 시즌 상주는 선제골을 허용하면 패배로 이어지는 패턴을 보였다. 김태완 감독 역시 이 부분에 대해서 잘 알고 있었다. 김태완 감독은 “선수단 대부분이 아무래도 경험이 부족하다. 그래서 부담을 가져서 위축되는 경향이 있다. 선수들에게 내가 책임지고 욕먹을 테니까 자신감 있게 경기하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상주가 만약 남은 경기에서 승점을 착실하게 쌓지 못한다면 승강 플레이오프라는 피가 말리는 싸움을 치러야 한다. 김태완 감독은 “아직까지 K리그2 플레이오프 일정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까딱하면 엄동설한에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작년에도 승강 플레이오프를 해봤지만 진짜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은 경기다”라고 말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8NQ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