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부산 최윤겸 “김현성 퇴장, 안타깝지만 현실 받아들여야”

[스포츠니어스|성남=조성룡 기자] 승격 플레이오프를 앞둔 부산아이파크 최윤겸 감독이 다시 한 번 정신력을 강조했다.

1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성남FC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성남은 이현일의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골에 힘입어 부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올 시즌 정규리그를 2위로 마무리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부산 최윤겸 감독은 “그동안 경기 출전하지 않았던 선수들이 나름대로 집중력을 가지고 적극적이고 도전적인 경기 해줬다”면서 “득점을 올렸으면 더 좋았을 것 같지만 아쉽게 됐다. 김현성 퇴장은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졌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경기했다. 열심히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무엇보다 김현성의 퇴장이 뼈아팠다. 그는 후반전 초반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며 퇴장 당했다. 이에 대해 최 감독은 “안타깝지만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되돌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전반전 끝나고 경고에 대해 인지 시켰고 교체까지 생각했는데 타이밍이 늦었다. 아쉬운 상황이다”라고 간략하게 평했다.

이제 부산은 승격 플레이오프를 준비한다. 아산무궁화의 상황에 따라서 대전시티즌을 곧바로 만나거나 대전과 광주FC의 경기가 벌어진 이후 승자를 만날 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대전도 상승세고 광주도 상당히 껄끄러운 팀이다”라고 평가한 최 감독은 “누가 올라오더라도 팀 컬러를 유지하면서 안정된 전력을 준비하겠다. 단기전은 기량보다 정신적인 부분이 더욱 필요하다. 남은 기간 동안 정신적으로 준비 잘 하겠다”라고 말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I3y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