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대구 안드레, “상주에 강하다고? 데이터가 100% 아냐”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상주 상무와의 일전을 앞두고 현재 이어가고 있는 좋은 분위기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드레 감독은 11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대구FC와 상주 상무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잔류를 확정지었지만 프로의식을 가지고 최대한 승점을 획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는 지난 인천 유나이티드, FC서울과의 하위 스플릿 라운드 2연전에서 1승 1무를 거두며 일찌감치 잔류를 확정지었다. 이날 상주와의 경기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대구는 대부분 1군 자원을 내보냈다. 안드레 감독은 “지금 계속 승리하고 있고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어서 굳이 선수들을 무리해 바꿀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마지막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는 유독 홈에서 상주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상주가 ‘대구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이유다. 하지만 안드레 감독은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안드레 감독은 “확률과 데이터는 경기를 치르는데 물론 도움이 되지만 축구가 100% 데이터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에게도 전적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고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그것이 상대를 존중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리그 잔류를 일찍 확정지은만큼 안드레 감독의 머릿속엔 ‘FA컵 결승’이 계속 자리하고 있었다. 안드레 감독은 “아직 경기가 남아 있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울산 경기를 챙겨보며 디테일하고 전략적으로 울산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안드레 감독은 현재 K리그1 도움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세징야의 잔류에 대해서 크게 언급을 하지 않았다. 세징야는 올 시즌 엄청난 활약을 보이고 있고 이에 대해 대구 팬들은 세징야의 잔류에 대해서 많은 걱정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안드레 감독은 “아직 계약기간이 남았고 구단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다”라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9HDW 입니다.